주간포토

  • [송광사 ]불기2565(2021)년 괘불재 봉행 60년 만에 송광사 앞에 선 괘불 송광사 대웅보전 앞, 비 개인 조계산에 괘불이 걸렸다.송광사 대웅보전 앞마당에 걸린 괘불 앞에 예참하는 스님들.60년 만에 사부대중 앞에 모습을 드러낸 괘불이 있다. 16국사를 배출한 승보종찰이자 조계총림 송광사 괘불이다. 송광사(주지 자공 스님)가 괘불을 맞이하는 괘불재를 9월 30일 대웅보전 앞마당에서 봉행했다.60년이라는 긴 시간 끝에 송광사 대웅보전 앞마당에 괘불이 등장해서일까. 이날 새벽 5시까지 빗줄기를 흩뿌리던 먹구름이 자취를 감췄고, 맑게 갠 하늘에 찬란한 볕이 쏟아졌다. 학인스님들이 승보전에서 이운한 길이 10.6m 폭 6.3m의 괘불이 대웅보전 부처님 앞에 펼쳐졌다. 대형 불화에서 드러난 불보살의 모습에 짧은 탄식과 함께 카메라 셔터 소리가 끊이지 않았다. 괘불을 시방법계에 알리는 대종이 5번 법음을 펼친 뒤 본격적인 괘불재가 시작됐다. 불법승 삼귀의, ‘반야심경’ 봉독에 이어 목우선차회가 육법공양을, 송광사와 불연 맺은 출재가자들이  가사공양 및 법공양을, 들차회가 차를, 송광사 대중스님들이 꽃을 공양 올렸다.   송광사 학인스님들이 괘불을 이운해서 걸고 있다.송광사 주지 자공 스님은 “어려운 시기에 보리, 쌀 한 되를 공양한 사부대중의 공덕으로 도량 불사를 마치고 제작한 괘불”이라며 “박수 받을 날씨에, 60년 만에 내걸린 괘불이 거룩하고 환희심이 난다”고 했다.실제 이날 내걸린 괘불은 1951년 전쟁으로 소실된 후 사부대중이 뜻을 모아 제작해 의미가 남달랐다. 송광사에 따르면 ‘송광사지’ 등 기록에 1677년 홍철 스님 증명으로 그린 괘불이 있었다. 그러나 1951년 전쟁의 화마로 사라졌고, 송광사 사부대중은 10년 뒤인 1961년 여름 다시 괘불을 제작했다. 1961년 점안법회를 마친 뒤 문수전에 있던 괘불은 1998년 사진 촬영을 위해 잠시 펼쳐진 뒤 다시 20여 년간 승보전 불단 밑에 있었다. 성보박물관이 개관한 뒤 수장고로 옮겨 보관돼 왔다.육법공양 중 향을 공양하는 모습.그래서 송광사 괘불은 어려운 시기를 극복한 희망의 상징이기도 했다. 괘불재가 코로나19로 어려운 시기를 보내는 국민들에게 보내는 송광사의 희망 메시지이기도 했다. 조계총림 방장 현봉 스님이 “오늘 괘불재는 코로나19로 힘든 이 땅의 모든 존재들이 희망을 갖고 그 굴레에서 벗어나길 기원하는 야단법석”이라고 강조한 이유다. 이어 스님은 “괘불에 그려진 영축산의 부처님은 불생불멸이며 늙지 않는 진리의 모습이자 법의 자리”라며 “괘불재 인연으로 코로나19를 벗어나 지혜 복덕이 구족한 일상이 되길 기원한다”고 축원했다.괘불 앞에서 괘불재 야단법석 의미와 코로나19 시국의 굴레를 벗어나길 기원하는 송광사 방장 현봉 스님.한편 송광사 괘불은 1961년 일섭 스님 등 13명의 화원들이 그린 대형 불화다. 불화 중앙의 본존을 기준으로 좌측 아래에는 관세음보살이, 우측에는 대세지보살이 정병과 연꽃을 쥐고 서 있다. 그 위로는 가섭과 아난존자 그리고 좌우에 문수와 보현보살로 보이는 보살이 자리 잡고 있다. 화기에는 증명 석진 스님, 회주 취봉 스님, 주지 금당 스님이 기록돼 있다. 복장 안에는 진언을 붉은 주사로 적은 다라니와 오채번, 1959년 발행한 100환 짜리 동전 그리고 약간의 볍씨와 좁쌀이 들어 있다.

  • [대승사 ] 풍성한 한가위 되세요. 풍성한 한가위 되세요.불기2565(2021)년 추석을 맞이하여대승사 위탁 어린이집에서 선물을 보내주셨습니다. 

  • [대승사] 승강기 검사하는 날   

  • [대승사] 종무팀 공양물 준비 운력 공양물 준비 운력공양물 준비에 주지스님 및 종무팀에서 함께 동참해 주셨습니다.